CallnTalk 로고

원어민과 함께 전화/화상영어. 영어회화 스피킹 UP
CallnTalk 바로가기
  • 오늘의 동영상
  • Home > 온라인강좌 > 오늘의 동영상    
글제목
 Uniqlo sells used clothing as Japan warms to sustainability
작성자
 이** (jean)
글내용

 

Description:

 

Japan's leading clothing retail brand Uniqlo launched a pop-up store selling pre-owned clothes in Tokyo‘s Harajuku district in October 2023, as part of a push to cut waste in the apparel industry. It was the first of its kind for the casual clothing giant, and a sign that local aversion to used garments may finally be fading.

 

일본의 대표적인 의류 소매 브랜드 유니클로(Uniqlo)는 의류 산업의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23년 10월 도쿄 하라주쿠(Harajuku) 지역에서 이전 소유의 옷을 판매하는 팝업 스토어를 시작했습니다. 캐주얼 의류 대기업으로서는 처음이었고, 중고 의류에 대한 현지의 혐오감이 마침내 사라질 수 있다는 징후였습니다.

Transcription:

 

A new sign that one of the world's biggest clothing markets could be warming to sustainability.

Fast fashion giant Uniqlo tested its first ever second hand store in downtown Tokyo.

For 10 days in October 2023, store sold recycled clothing at a third of the original price in Harajuku District. 

Uniqlo is a major player in an industry singled out for its immense carbon emissions and other pollutant like microplastics. 

It has also ridden a wave of consumers buying and throwing away ever more clothes. 

Awareness has been growing of the sector's huge environmental impact.

But it has yet to spark much interest in second-hand options in the country.

Thrift stores selling vintage or second-hand items can be found all over Japan.

But they have mostly been seen as a niche confined to hipsters. 

Market research firm Japan consuming found that the secondhand clothing Market represents less than 6% of the 75billion US industry. 

Industry experts say part of the reason Japan's concern with hygiene. 

However, Uniqlo's new pop-up could be signaling a shift in attitudes.

 

Aya Hanada: Customers who are coming here tell us that wearing clothes for a long time is a good thing after all. 

So,the idea of sustainability, the idea of wearing clothes for as long as possible and not throwing them away, is spreading among people in Japan.

 

Rising consumer price in Japan after years of recession has also driven acceptance of used clothing. 

The travel has been reflected in the growth in online sales between individuals. 

In 2022, clothing was the top-voted category for purchase on Mercari, the default online platform for selling and buying used items.

However, even with the strong growth in recent years, there is still a long way to go.

 

In Japan, 34% Japan's of discarded clothing is recycled or reused according to the country's environment Ministry. 

however that also includes exports to developing countries where the garments open and up incinerated. 

At the same time, many in the country are still more influenced by trends.

 

Customer: I am aware of the sustainability issue, and I am aware that it's better to find more use for something instead of throwing it away.But I often buy simply because they are fashionable.

 

세계에서 가장 큰 의류 시장 중 하나가 지속 가능성으로 따뜻해질 수 있다는 새로운 신호입니다.

패스트 패션 대기업인 유니클로는 도쿄 시내에서 최초의 중고 매장을 테스트했습니다.
2023년 10월 10일간 하라주쿠 지역에서는 재활용 의류를 원래 가격의 3분의 1 가격에 판매했습니다.
유니클로는 엄청난 탄소 배출과 미세 플라스틱과 같은 다른 오염 물질로 유명한 업계의 주요 기업입니다.
그것은 또한 소비자들이 더 많은 옷을 사고 버리는 물결을 탔습니다.
이 부문의 거대한 환경 영향에 대한 인식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국내 중고 옵션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빈티지 또는 중고품을 판매하는 중고품 매장은 일본 전역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대부분 힙스터에 국한된 틈새 시장으로 여겨졌습니다.
시장조사 업체 일본 소비자원에 따르면 중고의류 시장은 750억 미국 산업의 6% 미만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업계 전문가들은 일본이 위생에 대해 우려하는 이유의 일부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유니클로의 새로운 팝업은 태도 변화를 예고할 수 있습니다.

아야 하나다 : 여기 오는 손님들은 옷을 오래 입는 것이 결국 좋은 일이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일본 사람들 사이에서 옷을 최대한 오래 입고 버리지 않는다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생각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수년간의 불황 끝에 일본의 소비자 가격이 상승한 것도 중고 의류의 수용을 견인했습니다.
이 여행은 개인 간 온라인 판매 성장에 반영되었습니다.
2022년 의류는 중고 물품을 판매하고 구매하는 기본 온라인 플랫폼인 메르카리에서 가장 많이 선택된 구매 카테고리였습니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의 강력한 성장에도 아직 갈 길이 멀었습니다.

일본의 환경성에 따르면 일본의 34%의 버려진 의류가 재활용되거나 재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의류가 개방되고 소각되는 개발도상국으로의 수출도 포함됩니다.
동시에, 미국의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트렌드에 더 많은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고객: 지속 가능성 문제를 알고 있고, 버리는 대신 더 많은 용도를 찾는 것이 좋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종종 패션 감각이 뛰어나기 때문에 구매합니다. 

 

Questions:

 

1. How did Uniqlo's second-hand store in Tokyo signal a potential shift in attitudes towards sustainability in the clothing market?

2. What has been the perception of second-hand options in Japan and why has it been limited?

3. What factors have contributed to the growing acceptance of used clothing in Japan, and what are the current challenges in achieving higher clothing recycling rates?​ 

 

작성일자
2024-01-15 오전 9:16:47
첨부파일
Uploaded File : 202401159173_3BT6E.jpg